본문 바로가기

Travel/Speciel Tour

사이판의 진주 마나가하섬 스노클링, 페러세일링, 북마리아나 제도 여행




사이판 여행 마나가하섬 패러세일링, 스노클링

사이판에서 하루는 마나가하섬에서 시간을 보냈습니다.





마나가하섬(Managaha Island) 은 사이판 본섬 인근의 섬으로 섬 둘레가 1.5km 되지 않아 15분이면 한바퀴 돌 수 있는 작은 섬 입니다. 크기는 작지만 주변의 바다가 맑고 투명해 북마리아나 제도에서 바다가 가장 아름다운 섬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사이판 해양스포츠의 메카로 스노클링, 페러세일링, 바나나보트, 제트스키, 다이빙, 호핑투어 등 다양한 해양 스포츠를 즐길 수 있습니다. 섬 중앙은 열대 수목이 우거지고 새하얀 백사장에 에메랄드 빛 바다가 아름답고 섬 모양이 진주 모양이라 사이판의 진주라고도 불립니다.


태평양전쟁시 일본군의 요새였지만 1944년 7월 미군의 집중 포격으로 요새는 파괴되고 일본군이 전멸하였으며 섬 주변에 비행기와 선박의 잔해가 가라앉아 있습니다. 무인도이지만 섬의 환경을 보호하기 위해 환경세로 5달러를 받으며 입장시간이 있습니다.






마나가하섬에는 다양한 해양스포츠가 있으며 이날은 스노클링과 페러세일링을 하기 위해 여행사 상품을 구매하였습니다.

섬까지의 이동은 여행사에서 호텔에서 항구 까지 픽업, 송영을 해주며 마나가하섬까지의 배 요금도 포함되어 있습니다.

사이판에서는 캔싱턴 호텔에서 숙박을 하였고 이른 아침 예약한 여행사에서 호텔 앞에 차가 와 있었습니다.


사이판 마나가하섬 페러세일링 호텔 픽업 왕복






차를 타고 10분 쯤 차는 항구에 도착하였습니다.






날씨도 좋고 따뜻하여 해양스포츠를 즐기기에 아주 좋았습니다.






부두는 작은 편이며 보트, 요트 등 레저용 배들이 많이 정박해 있었습니다.






각자 짐을 들고 배로 이동






페러세일링용 보트에 탑니다.

마나가하 섬으로 이동을 하는 동안 페러세일링을 하고 섬에 도착하는 코스입니다.






배를 타고 사이판의 바다로 출발






시원한 바다 바람을 맞으며 마나가하 섬으로 달려갑니다.






눈 앞에 바로 보이는 마나가하 섬

바로 가면 10분도 안걸릴 것 같은 위치 입니다.






날씨가 좋다보니 많은 사람들이 해양스포츠를 즐기기 위해 나왔습니다.






부두와 섬과의 거리가 짧기 때문에 섬 주변을 돌며 페러세일링을 시작합니다.






하늘을 나는 신나는 체험






곳곳에서 페러세일링을 날아오르고 있었습니다.





그림 같은 풍경 속을





날아오릅니다.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페러세일링






사이판에 오면 꼭 한번 해봐야 한다고 해서 그런지 페러세일링을 즐기는 사람들이 너무 많았습니다.






하늘에서 본 마나가하섬 앞 바다의 모습






바다가 얇고 맑고 투명하여 정말 이뻤습니다.





페러세일링을 즐기며 마나가하 섬 주변을 구경합니다.






계속해서 올라오는 페러세일링






섬 바로 앞에서 출발 하는 배도 있었습니다.






페러세일링이 끝나고 섬으로 가는가 했더니 다시 바다로 나아갑니다.






물이 정말 맑았습니다.

왠만한 휴양지의 바다 보다 이쁜 사이판의 바다.



  



왜 바다로 나가나 했더니 바나나 보트를 신청한 손님들이 있었습니다.






이것도 가족과 함께 와서 기념 사진, 영상 찍어가기 좋은 것 같습니다.






모든 엑티비티를 마치고 마나가하 섬으로






섬에서 출발하는 바나나 보트 상품도 있었습니다.






작은 섬이지만 나무가 많아 햇볕을 피할 그늘이 있었습니다.






대부분 비슷한 시간에 출발하는지 많은 배들이 마나가하섬 부두를 향합니다.






마나가하섬의 해수욕장






부두에 도착 섬으로 걸어갑니다.






마나가하 섬을 찾은 많은 사람들






마나가하 사이판






우선 섬 한 바퀴를 둘러보려고 합니다.






섬 앞의 해수욕장은 해파리를 막고 너무 깊은 곳으로 가지 않도록 안전 바가 있었습니다.






안전 요원도 대기 중이라 안심하고 수영을 즐길 수 있습니다.






새하얀 백사장의 마나가하 섬






부두에서 출발 하여 섬 한 바퀴 둘러보기






부두가 길고 이쁩니다.






걷다보면 섬 주변 바다에서 전쟁의 잔해들을 찾아볼 수 있습니다.






멀리 큰 배는 섬 같습니다.






물이 너무 맑고 햇볕을 받으면 색이 변하는데 정말 아름답습니다.






섬 안에 남아 있던 대포






숲 속을 지나 바다로






해수욕장에는 파라솔 등 편의시설도 잘 갖춰져 있었습니다.






섬 동쪽은 사람이 별로 없습니다.






파도도 살짝 센 마나가하 섬의 북동쪽 해변






멀리 보이는 사이판 본 섬






나무 사이를 지나






스노쿨링을 즐기는 사람들






섬 동북쪽은 사람이 적고 스노쿨링을 즐기는 사람들이 많았습니다.






섬 북서쪽은 백사장이 넓어 수영을 하는 사람들이 많았습니다.






금방 섬 한 바퀴

사진을 찍으며 천천히 걸었는데 15분 정도 걸린 것 같습니다.






다시 마나가하섬의 해수욕장으로 






백사장의 하얀 모래와 함께 우유빛으로 보이는 해변






바다를 배경으로 사진을 찍는 사람들이 많았습니다.






사이판 마나가하 섬에서 인스타 사진 한 장






멋진 사진과 영상을 위해 다양한 소품을 준비






촬영을 나온 분들도 보입니다.






스카프를 가지고 온 분들이 많았는데 유행인가요?






바다에서 해변 쪽으로 사진을 찍으면 이쁠 것 같습니다.






아이와 함께 즐기는 사이판 여행






요가를 하는 분들도 있었습니다.






수영 보다는 그늘 아래에서 편안한 휴식을

마나가하 섬을 즐기는 방법은 다양합니다.






마나가하 섬을 즐기고 다시 바다로






사이판 섬으로 돌아가기 위해 배를 기다립니다.






픽업을 나온 배는 아까와는 다르게 작은 보트






안녕 마나가하 섬

사이판 여행 중 반나절 신나게 즐길 수 있는 해양스포츠의 명소 인 것 같습니다.


사이판 - 마나가하섬 페러세일링은 7만원 정도이고 왠만한 여행 상품 사이트에서 다 판매하고 있었습니다.


사이판 마나가하섬 페러세일링 호텔 픽업 왕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