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도의 강한 일본소주 '백년의 고독' , '천사의 유혹'




일본 최고의 휴양리조트 가루이자와
가루이자와역 바로 앞의 산키라는 식당에서 술을 마시게 되었습니다.





처음에는 가루이자와의 맥주가 나왔습니다.
지역 특산물로 일본에서는 각 지역 마다 맥주를 만들어 판매하는 곳이 많이 있고 가루이자와 맥주도 그중에 하나입니다.





다음에 마셔본 술이 미야사카 
막걸리와 같이 탁주의 느낌이 들며 저온 발효로 빚은 술로 상쾌한 향과 목넘김이 강한 니혼슈 입니다. (25도, 공장가 1,638엔)





그 다음으로 나온 술이 마스미 입니다.
가열처리를 하지 않은 향이 강하고 상큼한 맛입니다. (18도, 공장가 1,376엔)





다음에 마신 술도 같은 마스미의 술인데
아까의 술보다 알콜 도수가 약하고 단맛이 강합니다. 대신 향은 변함이 없었습니다. (17도, 1,638엔)

잔이 넘치도록 따라 주어 넘치는 술은 아래 사각의 히노키 상자에 담겨 따로 마십니다.


 


다음으로 나온 술이 가고시마의 천사의 유혹입니다.
오랜시간에 걸쳐 장기간 숙성시킨 술로 브랜디를 마시는 느낌이 듭니다. 매우 독하지만 부드러운 목넘김과 단맛이 강합니다. (40도, 5,250엔)





가장 맛있었던 미야자키산 백년의 고독 입니다.
무기(보리) 소주 중에서 가장 프리미엄이 붙어 있는 상표로 오크나무통에서 장기간 숙성시킨 위스키와 같은 맛이 나는 소주 입니다. 천사의 유혹과 백년의 고독은 관리를 하는 사람에 따라 여러가지 깊은 의미를 가지는 소주라고 합니다. 깔끔하고 시원한 맛이납니다. (40도, 6,980엔)





마지만 나온 술은 주인 아저씨가 특별히 얻어온 술이라고 하는데
이미 만취 상태라 기억이 잘 나지 않습니다. 역시 40도의 독한 술로 부드러운 술이였습니다.

이번 포스팅을 하면서 일본의 웹사이트에서 니혼슈의 종류, 역사등 다양한 내용을 살펴 보았습니다. 무언가 종류가 무궁 무진하고 다양한 술의 이름과 명칭 제조방법, 맛을 나누는 방법등 정말 세밀하고 다양하게 나누어져 있었습니다. 그리고 큰 공장이나 브랜드 상품들이 아닌 각 지역별로 정말 많은 종류의 술이 만들어 지고 있다는 것에서 놀랐습니다.

분명 우리나라도 지방마다 다양한 종류의 소주가 만들어지고 사랑받지 않았을까 하는데 왜 지금은 공장에서 대량으로 만들어내는 소주밖에 보이지 않는지 궁금합니다. 왠지 소주의 선전하는 여자 모델들만 계속 바뀔 뿐 언제나 변함없고 똑같은 소주들만 마시고 있지 않나 생각됩니다.


 

베쯔니

일본에서 생활하며 느끼는 모든 것을 사진에 담아 봅니다.

    이미지 맵

    Local/Nagano 다른 글

    댓글 1

      • 마지막 사진의 파란병은 눈에 익은데...
        테이프가 붙은 걸로 봐서 병과 다른 내용인듯...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