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ravel

자전거를 타고 호주의 해변가를 달리다. 짧지만 길었던 6박8일간의 호주 케언즈 여행 그중에서 가장 기억에 남은 포트 더글라스의 자전거 여행을 소개합니다~ 출발은 숙소였던 쉐라톤 미라지 호텔의 바로 뒤에 있었던 롱 비치에서 부터 였습니다. 아침 햇살과 함께 넓게 펼쳐진 해변의 모습은 정말~ 바로 뛰어 들고 싶었지만 오늘은 자전거를 타기 때문에 참기로 하고 해변을 빠져 나왔습니다. 동행하였던 하늬바람님과 함께 무거운 카메라를 들고도 힘차게 패달질을 하는 멋진 분이 였습니다. (하늬바람님 블로그) 포트 더글러스는 야자수를 따라 자전거 도로가 잘 정비되어 있어 힘들지 않게 이동할 수 있었습니다. 중간에 만난 경찰, 경찰만 보면 왠지 두근거리고 피해야 할 것 같아서 휙 지나가면서 사진을 찍었습니다. 호주의 경찰차는 화려했습니다. 중간쯤 가니 철길이 시.. 더보기
블로거 30명의 카메라를 모아보았습니다. 블로거 30명이 여행을 떠나게 되었습니다. 이렇게 30명이 카메라를 들고 같이 돌아다니니 어딜가든 포토존이 형성되고 저녁무렵에는 다량의 플레쉬가 번쩍번쩍 다니는 곳마다 현지인들이 신기한 눈으로 처다보곤 하였습니다. 그래서 기념으로 같이 여행을 마친 블로거 30명의 카메라를 모아 보았습니다. 공항에서 급하게 모아서 이쁘게 진열은 하지 못하였지만 엄청난 양과 다양한 종류의 카메라들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들고 있던 카메라가 이정도에 짐으로 부친 대형랜즈와 다른 부속품들을 합치면 ㄷㄷㄷ 누군가가 이 카메라의 가격을 전부 합하면 얼마가 될까 궁금해하여 대강 계산을 해본 결과 정가로 2억원 이상의 가격이 나왔습니다. 블로거들의 엄청난 양과 종류의 카메라 카메라도 대단하지만 카메라안에 어떤 멋진 장면들이 담겨 있을.. 더보기
호주에서 만난 거대한 무지개 케언즈에서의 6일째 처음 만나는 시커먼 구름들 때문에 일정을 마치고 돌아오는 길이 불안했지만 거대한 쌍 무지개의 갑작스러운 등장에 모두들 탄성을 지르며 다시 들뜨기 시작하였습니다. 지나가는 비행기가 작아 보일 정도로 무지개는 가깝고 엄청나게 큰 원을 그리고 있었습니다. 무지게 사이를 지나가는 비행기에서 바라보았다면 더욱 멋진 광경을 볼 수 있었을까요? 무지개를 바라보며 숙소로 돌아갑니다. 베쯔니 호주 여행을 마치고 돌아왔습니다!! 오늘 부터 힘내서!! 기념 이벤트 중입니다~ 더보기
별바다가 되어버린 하늘을 호주에서 만나다! 별바다가 되어버린 하늘을 호주에서 만나다! 호주에서 바로찍어 올려봅니다 ~~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