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ravel J/Yokohama

요코하마의 작은 고양이 카페 레온 요코하마의 관광명소인 중화거리의 끝, 중화거리와는 조금 어울리지 않는 작은 고양이 카페가 있습니다. 고양이 카페의 이름은 레온으로 JR 이시카와쵸 역 북쪽출구에서 조금만 걸어가면 만날 수 있습니다. 계단을 올라 2층으로 올라가면 거대한 고양이 점장이 손님을 반겨줍니다. 표정은 그리 달갑지 않은 표정이 ^^ 이 고양이 카페는 카페 공간과 고양이와 함께 놀 수 있는 공간이 분리 되어 있으며 카페 한편에는 토끼들이 모여있는 우사키 카페가 있습니다. 토끼 카페를 들어가려면 추가 요금을 지불하여야 하기 때문에 창문 너머로 살짝 들여다 보기만 하였습니다. 우선 자리에 앉아 차를 주문하고 마시며 멀리서 고양이들을 살펴보았습니다. 카페의 고양이들이 전부 여기에 앉아 있으면 멋진 그림이 나올 것 같습니다. 음료와 디저.. 더보기
영국 무역상의 호화 저택 베릭 홀  배를 타고 항해를 하며 무역을 하던 근대 상인들 국가간의 정보도 많지 않고 교통도 불편하여 무역을 해서 부를 쌓아 올린 상인들이 많이 있었습니다. 요코하의 유럽과 같은 마을 야마테 일본에서 찾은 유럽 '요코하마 야마테' 그 곳에서 생활한 영국상인 베릭의 별장에 찾아가 보았습니다. 커다란 나무들로 수풀이 우거진 입구를 지나면 자그마한 잔디 정원이 나오게 됩니다. 잔디밭 뒤로 영국인 무역상이 실제 생활하던 베릭 홀이 있습니다. 입구에 들어가면 우선 넓은 거실이 보이게 됩니다. 그랜드 피아노와 파란색의 멋진 창문 내부 공간의 색을 너무나도 아름답고 조화롭게 사용한 것 같습니다. 창이 넓어 자연채광으로 더욱 아름다운 실내 물을 뿜는 사자 맛있는 식사를 즐기던 테이블 조명과 어울리는 커튼의 색 창문 밖으로는 .. 더보기
100년이 넘게 같은 레시피의 요코하마 우치키빵 요코하마 쇼핑의 중심지 모토마치를 걷다. 빵굽는 향기에 이끌려 어느 제과점으로 들어가게 되었습니다. 우치키빵 since 1888 뭐 평범한 빵집이려니 하면서 들어가다 1888이라는 숫자가 갑자기 머리속에 떠올라 다시 나와서 확인해 봅니다. 1888년이면 100년 아니 120년도 넘은 빵집이라는...  문을열고 들어가 보면 특별히 달라보이지는 않습니다만 이곳의 빵은 100년이 넘도록 같은 맛을 유지하고 있다고 합니다. 빵집을 오픈한 주인이 120년전 영국인 제빵사에게 배운 레시피 그대로 만들어 내고 있다고 합니다. 맛있어 보이는 빵이 한가득 다른 제과점에 비해 빵들이 크기가 조금 큼직큼직한 느낌이 들기도 합니다. 빵을 든 여신 봉투에 담아주는 센스도 수십종류의 빵을 2층에서 바로바로 구워 내려와 파는 우.. 더보기
일본에서 인기몰이 중인 펜 케이크를 먹으러 요코하마에 화창한 날씨의 요코하마 하지만 6월 중순의 도쿄의 날씨는 습기가 많아 상당히 덥게 느껴집니다. 잠시 더위를 피할 곳을 찾아 요코하마 아카렌가 창고에 들어갑니다. 아카렌가 창고는 빨간 별돌을 쌓아 올려 만든 창고로 쓰이던 건물로 2002년에 새롭개 단장 요코하마의 인기 관광 스폿으로 자리잡고 있는 곳입니다. 창고 안에는 인테리어, 잡화, 의류 점고 멋진 카페 레스토랑이 많이 있으며 조명을 밝힌 저녁이 되면 중세 시대의 유럽의 성과 같은 느낌이 드는 곳 입니다.  창고에 들어가니 시원한 바람이 솔솔 트위터에서 어느 분이 소개해주신 맛있는 팬케이크 카페 bills 에 가보았습니다. 일본은 최근 펜 케이크 가게가 인기를 모으고 있어 곳곳에 맛있는 팬케이크 가게가 생기는 중 입니다. 과거 베이글, 롤 케이크와 .. 더보기
일본에서 찾은 유럽 '요코하마 야마테' 정말 오랫만의 요코하마 산책, 거의 3개월만에 요코하마를 찾았습니다. 보통 요코하마의 관광으로는 미나토미라이, 추카가이, 모토마치등 항구지역 일부를 돌아다니고 요코하마 관광을 마치는 분들이 많이 있습니다. 물론 상업 관광지역도 볼만하지만 그것보다 요코하마의 서쪽 야마테 지역의 거리를 추천하고 싶습니다. 특히 많이 들리는 추카가이(중화거리)에서 시끄러운 소음을 들으며 그렇게 맛있지 않은 비싼 중국요리를 먹는 것 보다는 이쪽 야마테 지역에서 천천히 산책을 즐기는 것이 관광의 여유가 아닐까 생각 됩니다. 우선 야마테의 가장 깊숙한 곳에 있는 이탈리아 산 정원 입니다.  이탈리아 영사관이 있던 옛터를 서양식 정원으로 꾸며둔, 외국인의 생활을 재현한 블러프 18관, 외교관의 집이 있는 잘 정돈된 건물과 정원이 .. 더보기
[사진숙제 001] BLUE 블루 [사진숙제]001 블루 2008년 가장 먼저본 파랑 2008. 01. 01 Yokohama Rinko Park Canon EOS 30D EFS 10-22mm (f/11, 1/4, ISO 100, 10mm) 베쯔니, 가장 먼저본 파랑 , Yokohama, 2008 Copyright - photo by 베쯔니 All Rights Reserved. 더보기
2008년 첫 해돋이 (요코하마 린코파크 横浜臨港PARK) 2008년 이 밝았습니다. 올해는 뭔가 다른 생활을 하기위해 해돋이를 보러 바다로 향하였습니다. 요코하마의 베이브리지가 보이는 린코파크입니다. 해가 6시 50분쯤에 뜬다고 해서 시부야에서 거의 첫차를 타고 (도큐도요코센 東急東横線) 미나토미라이에서 내립니다. 5시 15분 시부야에서 출발해서 6시 15분쯤 도착한것 같습니다.(추워서 기억이.. 전차 히터가 너무 약해 발을 꼬고있었습니다 -.-0) 특급이 아니라 보통열차를 타서 그런지 느렸습니다. 왕복 840엔 페스를 끊었고요 요코하마의 베이브리지 입니다. 치바와 연결한다고 했던가요? 사람들도 한두명씩 해돋이를 보기위해 모여듭니다. 날씨가 생각보다 많이 추웠습니다. 린코파크에서 보이는 앞바다의 모습 뭔가 붉그스럼 한것이 해가 고개를 내밀려고 하는가 봅니다.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