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을 맺어주는 은행나무

일본 에노시마의 신사에는 연인들의 사랑을 맺어 준다고 하는 커다란 은행나무가 있습니다. 적어도 800년 이상된 이 은행 나무는 암나무와 숫나무 2그루가 서로 마주보면 꼬옥 부둥켜 않고 있다고 하여 연인들의 사랑을 지켜 준다고 합니다.

이와 같은 이유로 이나무의 아래에는 수많은 연인들의 바램이 적힌 나뭇조각이 수없이 많이 달려 있습니다.

은행나무가 몇백년동안 함께 한 것과 같이 오랫동안 변함없는 사랑을 유지해 주길 바라면서..

은행나무에서 조금 옆으로 가면 지금까지 걸어 왔던 길을 한번에 돌아 볼 수 있는 좋은 장소도 있습니다.

반대편에는 사진의 돈을 물에 씻으면 돈이 불어 난다고 하는 연못이 있고 씻은 동전을 넣는 시주함이 있습니다.

전에는 아무 칠이 되어 있지 않은 백룡이였는데 시주함에 돈이 많이 들어 왔는데 지금은 색을 입어 청룡이 되어 있었습니다.
에노시마 앞바다의 파도를 불러 일으키는 전설의 사악한 용일 수도(전설은 머리 다섯 달린 용이라)

이렇게 돈을 연못에 씻어 (씻을수 있도록 작은 바구니가 준비되어 있습니다.)

시주함에 던저 골인하면 대박이 터진다는 전설이 ^-^


사랑도 얻고 재물복도 늘어나는 에노시마의 작은 신사였습니다.


포스팅의 위치를 지도로 알려드립니다.




베쯔니

일본에서 생활하며 느끼는 모든 것을 사진에 담아 봅니다.

    이미지 맵

    Local/Enosima 다른 글

    댓글 11

      • 바구니에 돈을 깨끗히 씻어 던져주면 더럽혀지지 않은 깨끗한 돈이 그득그득 들어올까요^^
        암수가 꼬옥 끌어안은 은행나무의 모습처럼 평생 예쁜마음으로 꼬옥 끌어안고 지낼 수 있으면 좋을텐데요
        베쯔니님 사진을 대신으로 저도 소원을 빌어봅니다^^

      • 사람들을 따라서 씻어서 던졌는데 들어갔어요 ㅎㅎ 근처에 있던 일본인들이가볍게 환호해 주더군요 ㅎㅎ 근데.. 대박이었습니까? ㅎㅎ 로또 좀 사야겠는데요 ㅎㅎㅎ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