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야구, 다시한번 호시노감독에게 기회를

Posted by 베쯔니
2008.10.16 14:23 Japan Info/베쯔니의 일본 생활기

WBC 감독“만장 일치”로 호시노씨 28일에 발표!

오늘자 산케이 뉴스에 실린 기사입니다.

내년 3월에 개최되는 제2회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의 일본 대표 감독을, 북경 올림픽 대표 감독을 맡은 호시노 센이치씨(61)가 취임하는 것이 15일, 결정 되었다. 감독 전형등을 논의하는「WBC 체제 검토회의」가 일본의 호텔에서 열려 출석자의“만장 일치”로 결정돠었다.다음 번 28일에 예정되는 제2회 회의에서 호시노씨의 취임을 정식 발표예정이다.

프로야구계에서 일본 대표 감독, 선수 전형을 드고 현장 감독등을 포함한 회의가 열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카토 커미셔너, -오우사다하루-(왕정치 1회 WBC일본 감독)특별 고문이 공동 단장을 맡은 검토회의에서는, 약 1 시간 반에 걸쳐서 WBC의 대표 편성에 대한 의견이 교환 되었다.

감독 문제에서는 우선, 노무라 감독이 「한번 더 오우 사다하루 감독이 하면 된다」라고, 제1회의 우승 감독이기도 한 오우 사다하루씨의 “연속 투구”를 제안했다.하지만, 컨디션 문제등을 변명으로 오우 사다하루씨는 「나는 더이상 하지 않겠다」라고 사양. 한층 더 오우 사다하루씨는 「현역의 감독에서는 힘들다」라고 덛붙혔다. 관계자에 의하면, 오우 사다하루감독의 사퇴로 호시노씨를 추천하는 소리가 높아졌다고 한다.

WBC의 일본 대표는, 2월 15일에 대표 합숙을 소집.결승까지 진출하면 귀국은 3월 25일까지 어긋난다.현역 감독이 캠프, 오픈전에서 팀을 떠나면, 시즌에 영향을 미친다.이 의견에는 노무라, 타카다 감독등 현역 감독도 찬성 했다.

출석자의 상당수는, 메달을 놓쳤다고는 해도, 바로 전의 북경 올림픽에서 실제로 일본 대표를 인솔한 호시노씨의 경험을 높히 샀다.
WBC1회 일본대표 감독 왕정치(오사다하루)

회의의 시작에서 왕씨를 추천한 노무라 감독도, 올림픽 직후부터 「오우 사다하루가 아니면, 호시노에 리벤지의 기회를」이라고 발언해하였고 이 날도 회의에서「북경에서의 실패를 다음에 활용할 수 있다」라는 의견이 나왔다. 생각치도 못한  진행에 호시노씨는 대답을 보류했지만, 사실상의 만장 일치로 감독 취임이“내정”되었다고 한다.

전회의 WBC는 준결승의 전날까지 예선 돌파할 수 있을지 몰랐다. 우리는 우연히 잘 되고, 북경에서는 잘 되지 않았다.호시노 감독은“변명 같아 보여 버리기 때문에”라고 말했지만 , 다음의 WBC는 예선 돌파도 어렵다.누가 감독을 한다고 해도 힘들것이다」

오우사다하루감독은 회견에서 북경 올림픽에서의 호시노씨의 고생을 위로하며. 향후는 「12 구단이 모두 참가하고 일본이 대표로 해 싸운다」라고 말하며 옆에의 지원을 수락했다.

일본 클라이막스 시리즈 전일정 종료의 다음날이 되는 28일에 다시한번 검토회의를 열어 「호시노 WBC 감독」을 정식 발표할 예정이다.


누가 되느냐 말이 많았던 일본 WBC야구 대표팀 감독이 북경올림픽의 호시노 감독으로 내정되었습니다.
저번 올림픽에서 우리나라,미국,쿠바에게 완패하며 자존심을 상한 일본야구팀
이번에는 더욱 강력한 상대로 다가올것 같습니다.

우리도 빨리 감독을 선정해 열심히 준비해서 다시한번 우승의 기쁨을 누렸으면 좋겠습니다.

호시노 감독 싫어하는 이치로는 안나오겠네요 ^-^
호시노 감독에게 다시 기회를 주는 일본 야구협회도 놀랍고요~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