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슈올레 이즈미 코스

Posted by 베쯔니
2017.03.19 20:31 Theme/K-olle




규슈올레의 새로운 코스 가고시마의 이즈미 코스가 개장하여 올레 길을 걷고 왔습니다.






세계 흑두루미의 90%가 겨울을 나기 위해 찾아오는 이즈미시는 물이 풍성한 농산촌 마을의 교과서 같은 풍광을 품고 있습니다. 흑두루미가 좋아하는 물과 먹거리가 그득한 이즈미의 자연은 곳곳이 아름다운 수채화 같은 풍경을 자랑합니다. 올레 코스는 풍요의 신을 모시는 이쓰쿠시마신사厳島神社 에서 시작합니다. 길은 삼나무와 대나무가 높게 솟은 숲길을 지나 드넓은 논밭으로 이어지며 전형적인 농촌마을을 만나게 됩니다. 






이즈미는 물이 좋은 동네답게 쌀과 술이 맛 좋기로 유명합니다. 이즈미 코스 초반은 그 맛 좋은 쌀과 술을 빚어 내는 풍광 속을 걷게 됩니다. 논길과 마을 길이 반복되는 풍광을 따라 걷다 보면 느닷없이 고가와댐호수高川ダム湖 가 선물처럼 등장합니다. 1970년대에 댐을 건설하며 조성했던 호수 주변 산책로는 수십년동안 이즈미 사람들에게조차 잊혀졌던 길, 올레길로 다시 살아난 호수 산책로는 잊혀진 곳이었기에 야생이 살아 있음을 보여주며, 세월과 함께 성장한 벚나무와 은행나무가 호수의 풍광을 완성합니다. 






호수가 고메노쓰가와강(米ノ津川)으로 이어지듯, 올레길 또한 강 따라 이어집니다. 하마터면 시멘트로 포장된 마을 길로 이어질 뻔한 올레길은 이즈미 탐사대의 목숨 건 탐사 덕에 강물 흐르는 소리를 배경 음악으로 깔아놓은 숲길로 방향을 틀 수 있었다고 합니다. 






이즈미 코스의 종점은 옛 무사 마을 모습이 고스란히 남아 있는 이즈미후모토 무사가옥군出水麓武家屋敷群 입니다. 4백년 전 일본 고위 무사가 살았던 고저택들이 즐비한 종점 마을은 국가전통적건조물군보존지구国の伝統的建造物群保存地区 (무사마을보존지구)로 지정된 곳이며, 마을에 있는 여러 가옥 중 다케조에 저택竹添邸 과 사이쇼 저택税所邸 은 이즈미시 지정문화재로 등록되어 있습니다. 이곳에서는 저택 내부 견학과 일본 무사의 갑옷을 입거나 기모노를 입는 체험도 할 수 있습니다.






규슈 올레 이즈미 코스의 시작인 이쓰쿠시마 신사 주변의 마을에서 만난 동물 친구들
















올레 길 개장 식과 상관없이 어느 때 처럼 여유로운 모습을 보이는 강아지와 고양이






이쓰쿠시마 신사 厳島神社 


히로시마 이쓰쿠시마신사와 후쿠오카 무나가타신사의 신령 일부를 받아 모신다고 전해집니다. 예부터 이 지역에 있던 신사로 깨끗하고 시원한 물을 제공해주며 농업을 지켜주는 신을 모시고 있습니다. 신사에 흐르는 물은 아주 맑아 지금도 많은 가정으로 물이 공급되고 있습니다.






규슈 올레 이즈미 코스의 오픈 기념 행사











이즈미시의 마스코트 츠루노신





















규슈올레 이즈미 코스의 안전을 기원하며 올레 길을 시작합니다.






사진과 함께 규슈올레 이즈미 코스를 걸어보겠습니다.





















어느 지역보다 주민들이 적극적으로 환영해 주었던 규슈올레 이즈미 코스































올레 길의 개장과 함께 봄이 오고 있었습니다.






고메노쓰가와강 유역 논 米ノ津川流域の水田地帯 

산으로 둘러싸인 논과 고메노쓰가와강의 아름다운 경관을 즐길 수 있습니다.











주민들이 나누어준 작은 선물
































































































고가와댐 호수 高川ダム湖 


고메노쓰가와강 수계의 댐으로 봄이 되면 이 지역에 벚꽃이 만개합니다. 뿔호반새 등 야생조류 관찰 장소로도 인기가 많습니다.






올레 길을 위해 만들어진 작은 쉼터









































고가와댐 인근에서 점심을 먹었습니다.






따뜻한 돈지루 된장국






보기도 이쁘고 맛도 좋은 도시락






















































































중간 중간 이즈미의 주민들이 준비한 간식과 환영에 힘을 내어 올레 길을 걸을 수 있었습니다.





















고만고쿠 수로터 五万石溝跡 


오오노하라대지를 개간한 논밭 용수로로 사용하기 위해 약 20년간에 걸친 공사를 진행하여 1734년에 약 20km 길이의 수로를 완성했습니다. 이 지대 논밭에서 5만 석 (1석=180㎏)의 쌀 수확을 목표로 내걸면서 고만고쿠(5만석의 일본어 발음)라는 이름이 붙여졌습니다.



















































또 한곳의 쉼터에서는 고양이도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올레길 보다 간식에 관심 있던 고양이는











할아버지에게 잡혀 집으로 들어갑니다.





















이즈미후모토 무사가옥군 出水麓武家屋敷群 


약 400년 전부터 있던 이즈미후모토 무사가옥군은 현재 무사마을보존지구로 지정되어 있습니다. 마을 길을 따라 펼쳐진 돌담 등은 아직도 옛 모습 그대로 유지되어 있으며, 산울타리, 정원의 나무들, 무사 가옥 등이 서로 어울려진 정돈된 거리를 볼 수가 있습니다. 이즈미시 지정문화재로도 지정된 다케조에 저택竹添邸 과 사이쇼 저택税所邸 은 내부 견학을 할 수 있도록 공개되어 있으며, 우차牛車 를 타고 마을을 둘러볼 수도 있습니다(예약필요), 2017년 5월에는 이즈미후모토역사관이 개관할 예정입니다.































드디어 규슈 올레 이즈미 코스의 마지막에 도착하였습니다.
















완주자를 반겨주는 따뜻한 팥죽






이즈미 코스를 걷고 

돌아오는 길에 만난 규슈의 석양































규슈 올레 이즈미 코스 완주, 다음 날 또 하나의 새로운 코스인 규슈 올레 미야마, 기요미즈야마 코스를 걷기 위해 이동합니다. 



규슈올레 이즈미 코스

http://www.welcomekyushu.or.kr/kyushuolle/?mode=detail&id=22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