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동경 블로그 오픈캐스트 도쿄동경
인터파크 먹고찍고 느릿느릿 걸어요



몸과 마음의 피로를 풀러 찾아간 일본의 유명 온천 쿠사츠 온천
2박3일간의 온천 여행의 마지막날 온천 마을에 하얀 눈이 내렸습니다.





온천 료칸의 두꺼운 이불 속에서 빠져나와 이슬이 송송 맺힌 창문을 열어보니
마을은 어제와 다른 새하얀 옷을 입고 있었습니다.


 


신난 강아지 처럼 서둘러 옷을 입고 밖으로 나와 눈을 맞으며 거리를 걸어갑니다.


 


눈이 쌓여 한쪽 눈이 보이지 않게 된 너구리의 눈을 치료해 줍니다.


 


쿠사츠 온천의 명소인 유바타케
펄펄 끓는 온천 수가 흐르는 이곳에도 눈이 가득 합니다.


 


눈내린 산속에서 온천에 들어가보지 않은 사람은 온천에 관해서 이야기 하지 말라


 


눈이 내리고 난 다음은 마음이 따뜻해져서 인지 하나도 춥지 않습니다.
(쿠사츠 온천은 분지이기 때문에 바람이 거의 불지 않고 곳곳에 온천이 솟아 올라 체감온도가 높은 편 입니다.)


 


행복의 호수
이런날 온천을 즐긴다는 것은 행복이겠지요


 


눈이 내려 더욱 빨갛게 물든 신사의 도리이


 


부처님도 추우신지 외투를 걸치고 계십니다.


 


뽀드득 뽀드득 눈내린 거리를 한 걸음 한 걸음


 


하얀 숲속 길을 따라


 


따뜻한 온천에 도착하였습니다.


 


온천에 들어가 하얗게 바뀐 산과 푸른 하늘을 바라보며
따뜻한 증기에 취해 노근노근 몸이 풀어집니다.


 


너무 오래 온천에 들어가 있으면 머리속이 새하얗게 되기 때문에 주의


 


따뜻한 온천 안에서 흩날리는 눈 가루를 바라보며 신선이 된 기분에 빠져듭니다.


 


온천을 마치고 돌아오는 길
몸이 따뜻하여 발걸음이 가벼워 졌습니다.


 


나무 위에 쌓여 있던 눈들이 산들바람에 꽃가루 처럼 눈가루를 흩날리고 있습니다.


온천 마을에서 눈을 맞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Yongjun Park | 내 위젯 만들기